Community

직지코리아는 직지의 다양한 가치를 조명하여 직지를 세계에 알리고 그 가치를 세계인과 함께 공유하는 글로벌 문화 축제입니다.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물 보기
제목 직지의 내용 속을...예술 작품으로 만나는 무심의 경지
작성자 관리자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10-10 조회수 29
파일  

-직지코리아 주제전시 <무심의 숲>...

현대인에게 큰 울림을 주는 33개의 문장 선보여

 

의심을 놓아 버리지 마라. 왜냐하면 큰 의심이 있는 곳에 반드시 큰 깨달음이 있다.”

 

<2018청주직지코리아국제페스티벌>의 주제전시를 보기 위해 청주예술의전당 2층 전시실로 향하는 계단을 오르면 나무 그늘을 형상화한 조명이 천장에서 은은하게 빛을 흘린다. 그리고 곧 어두운 길을 따라 직지의 33개 구절이 빛난다. 주제전시 <무심의 숲>의 시작을 의심과 깨달음에 대한 문장이 맞이한다.




직지는 직지인심(直指人心)을 뜻하며, 마음을 바로 보면 깨달음에 이른다는 뜻이다. 그리고 마음수양을 통해 무심의 경지에 도달할 수 있는 길을 제시한다. <2018청주직지코리아국제페스티벌>은 주제전시 <무심의 숲>을 통해 오늘날 현대인들에게 큰 울림을 주는 33수를 선보인다.

 

벽을 따라 빛나는 문장 사이에 놓인 작품이 눈길을 끈다. <2018청주직지코리아국제페스티벌>의 미술감독으로 참여한 장한나 작가가 직지의 내용을 이미지로 풀어낸 작품이다.

 

장한나 작가는 이 작품은 모든 것은 다 변하고 절대적인 건 없다는 생각에서 출발했다며 작품과 직지 내용 사이의 연결고리를 설명했다.

 



의심을 놓아 버리지 마라. 왜냐하면 큰 의심이 있는 곳에 반드시 큰 깨달음이 있다.”라는 직지의 문장 아래 놓인 장미꽃. 장 작가는 어른들은 단순히 거울이 놓여있다고 생각하지만 아이들은 이상한 점을 눈치 챈다며 생생한 장미가 거울 너머에는 시들어있음을 알렸다. “한 번 더 의심해보라는 직지의 문장과 함께 전시의 시작을 알리는 작품이다. 관람객들에게 뭔가 이상하지 않아?’라는 질문을 던지려는 의도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꿈꿀 때 꿈속에서 하는 일과 깨었을 때 깨어 잇는 경계가 모두 없다. 깨었을 때와 꿈꿀 때를 바꿔서 생각하니 전도된 두 가지 견해가 다르지 않네.”라는 문장 위에 놓인 작품은 우리가 갖고 있는 경계에 대한 관념에 질문을 던진다. 장 작가는 이분법적인 사고는 굉장히 강력한데, 직지는 꿈과 현실을 구분 지을 수 없다고 말한다. 언뜻 뿌리처럼 보이는 이 작품 위에는 똑같은 뿌리에 잎이 달려 줄기처럼 보인다. 뿌리는 음이고 줄기는 양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과연 그런가? 경계와 구분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싶었다.”고 말했다.

 

백운화상초록불조직지심체요절(白雲和尙抄錄佛祖直指心體要節)'이라는 정식명칭을 지닌 직지는 그동안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의 금속활자본으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사실이 집중적으로 다뤄졌다. 직지의 내용을 알리려는 시도는 드물었다.

 

주제전시 <무심의 숲>은 직지가 갖고 있는 철학을 세계에 알리는 시도로 주목을 받고 있다. 직지의 내용을 쉽게 풀어내었을 뿐만 아니라 시각적인 전달을 통해 관람객들이 직지가 주는 깨달음을 느낄 수 있도록 이미지를 구현했다는 평이다.

 

한편,‘직지 숲으로의 산책을 주제로 열리는 <2018청주직지코리아국제페스티벌>은 관람객들이 직지의 내면적 가치를 느끼고 치유와 사색의 경험을 할 수 있는 체험, 전시, 공연들로 오는 21일까지 개최된다.